뒤로

공지사항

[기사]‘태양의 후예’ 촬영지 '캠프 그리브스', 관광객 매년 증가 (중앙일보)
작성자 : 관리자 2017-03-06

‘태양의 후예’ 촬영지 '캠프 그리브스', 관광객 매년 증가

경기도가 파주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내 반환 미군기지를 활용해 조성한 ‘캠프 그리브스 DMZ 체험관’이 관광객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해 1년간 캠프 그리브스를 다녀간 관광객이 모두 1만7천128명으로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개관 첫해인 2014년의 5천771명보다 무려 3개 가까이로 늘어난 수치다.

2015년 방문객은 1만1천993명으로, 개관 첫해부터 매년 5천여 명씩 늘어나는 추세다.

캠프 그리브스는 남방한계선에서 2㎞가량 떨어진 민통선 지역에 있는 반환 미군기지다. 1953년부터 미군이 주둔하다 2007년 반환됐다.

도는 국방부와 협약을 통해 캠프 그리브스 부지 일부를 양여 받아 기존 시설을 각종 ‘전시·문화·체험’ 공간으로 꾸며 2013년 12월 12일 문을 열었다.

지상 4층, 전체면적 3천325㎡ 규모의 미군 장교숙소 1동을 숙박이 가능한 공간으로 리모델링해 막사 체험, 군복 입기, 군번 줄 만들기 등 각종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 DMZ 다큐영화제, 청소년 행사, 워크숍 등 각종 행사는 물론 인근 부대 장병의 가족 면회장소로도 활용된다. 드라마 ‘태양의 후예’ 촬영지로 주목을 받기도 했다.

지난해 6월에는 관할 군부대인 1사단과 협약을 맺고 안보관광지로 지정, 하루 250명으로 제한한 방문인원을 3천 명으로 확대했다. 2∼3일 전 사전 통보를 해야 했던 불편도 사라져 당일 매표소에서 표를 구매해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게 됐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 DMZ생태관광지원센터가 문을 열고 임진강 독개다리 스카이워크인 ‘내일의 기적소리’가 개장하는 등 주변에 DMZ 관광 인프라가 구축됐다”며 “각종 인프라와 관광자원을 연계해 다양한 관광상품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윤성기자/jys@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원문보기 : http://www.joongboo.com/ mod=news&act=articleView&idxno=1137130


삭제

목록